logo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글 수 1,027
입당 앞둔 사랑의교회 재정 의혹은 계속

교인 28명 재정 장부 열람 신청…교회는 11월 30일 새 예배당서 첫 주일 예배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5562






데스크 승인 2013.11.08  19:50:12



김은실 (raindrops89)   기자에게 메일보내기 

새 예배당 완공을 앞둔 사랑의교회 안팎이 여전히 소란스럽다. 교회 재정을 둘러싼 의혹이 여전히 풀리지 않은 가운데, 일부 교인은 재정 장부 열람을 신청했고 교회 측은 새 예배당에 들어가기 위해 건물을 임시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사랑의교회 재정 의혹은 올해 7월 김 아무개 집사가 오정현 목사와 건축위원장을 횡령‧배임으로 고발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건축 과정에서 과연 횡령이나 배임이 있었는지 주목된다. 오 목사는 건축 대지를 적정 금액보다 많이 주고 샀다는 의심을 받는다. 교회에 건축 부지를 판 대림산업은 2009년 6월 3일 610억 원을 주고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땅을 샀는데, 사랑의교회는 불과 14일 뒤에 땅을 사면서 1139억 원을 준 탓이다. 시사 주간지 <시사IN>도 321호에서 이 사실을 보도했다.


사랑의교회는 최근 <시사IN>과의 인터뷰에서 대림산업이 한국토지주택공사에 팔았던 땅을 다시 산 것으로 둘의 거래는 일종의 담보 대출이라고 설명했다. 교회가 대림산업과 한 거래와는 성격이 다르므로 적정 가격인지를 동일 선상에 두고 평가할 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대림산업이 원한 금액보다 훨씬 싸게 샀다는 말도 덧붙였다.


오정현 목사가 받은 헌금 6억 500만 원의 행방도 관심거리다. 오 목사는 2007년 이 모 장로에게 받은 헌금 6억 500만 원을 교회 공식 계좌에 넣지 않고 별도로 계좌를 만들어 입금했다. 일 년 후 오 목사는 교회 공식 통장에서 6억 500만 원을 사용하고 나서 따로 계좌에 넣어두었던 돈을 빼내어 교회 통장에 넣었다. 당회 결의를 거친 재정 집행은 아니었다.


6억 500만 원이 어디에 쓰였는지도 분명치 않다. 오정현 목사는 돈의 행방을 묻는 장로에게 6억 500만 원을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협력재단)에 보냈으며, 협력재단이 5억 원은 평양과학기술대학교에, 1억 500만 원은 '사랑문화센터'의 건설 대금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 장로가 확인한 결과 협력재단은 사랑의교회로부터 돈을 받지 않았다. 이 일을 알게 된 일부 교인의 해명 요구에도 침묵하던 교회는 <시사IN>의 취재에 응하면서 재단이 아니라 김진경 총장을 통해 돈을 보냈다고 답했다.


검찰이 사랑의교회의 재정 운영을 수사하면서 더 많은 의혹이 노출되는 분위기 속에서 사랑의교회 교인 28명이 재정 장부 열람 가처분을 11월 4일 신청했다. 신청서에는 재정 장부 열람에 동의하는 사랑의교회 교인 2200명의 서명이 첨부됐다. 열람 대상은 2006년부터 2011년까지 교회가 사용한 계좌 내역이다.


교회는 의심을 뒤로 한 채 새 예배당 입당을 서두르고 있다. 지난 10월 24일에는 아직 공사 중인 새 예배당에 들어가 기도회를 열었으며, 10월 28일에는 서초구청에 임시 사용 승인을 요청했다. 일부 교인은 사랑의교회가 건축 허가 조건인 '도로 기부 채납'을 하지 못했는데 사용을 허락해서는 안 된다고 민원을 넣었다. 아직 사용을 허락받지 못한 건물에서 기도회를 연 일도 문제 삼았다.


교회와 서초구청은 문제가 안 된다는 견해다. 준공 허가가 나기 전에 임시 사용 승인을 신청하는 사례는 흔하다는 것. 서초구청은 사용 허가가 나지 않은 건물에서 기도회를 열었다고 해도 일회성 행사였기 때문에 처벌하기는 어렵다고 봤다. 사랑의교회는 11월 24일부터 새 예배당에서 특별 새벽 기도회를 일주일간 연 뒤, 11월 30일 입당 감사 예배를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사랑의교회 새 예배당을 읽다
사랑의교회, 갈등 외면하고 사회 섬김 논하다
비판과 논란 키운 사랑의교회 '회복 예배'
오정현 목사 "모든 것 덮는 사랑" 강조하며 복귀
사랑의교회 교인 3천여 명, 오정현 목사 사임 촉구
사랑의교회, 재정 운영 둘러싸고 시끌
오정현 "나는 옥한흠의 영적 아들"
"사랑의교회에 옥한흠 정신 회복되길"
번호
글쓴이
공지 자유게시판에 올리는 글에 대하여
ikccah
2016-09-28 5600
187 신대연, "가자 서울역 광장으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신천지를 특검하자" file
samuel
2013-11-13 6417
186 이단들의 공통된 착각들이 있더군요 (펌) 2
samuel
2013-11-11 5998
입당 앞둔 사랑의교회 재정 의혹은 계속
samuel
2013-11-09 5590
184 김삼환 목사, 자기가 차린 밥상 손수 뒤엎나 - WCC 한반도 성명서와 정면 배치
samuel
2013-11-09 7472
183 WCC 일치 성명서, '동성애자' 문구 배제
samuel
2013-11-08 6546
182 WCC 10차 총회 선교 성명서를 비판한다 (최덕성 교수)
samuel
2013-11-08 6412
181 WCC 선교 분과 의장, "종교다원주의 의혹은 오해"
samuel
2013-11-08 5739
180 신현욱 대표 “이만희 사후 신천지 분파 최소 10여개” - 경계 당부 1
samuel
2013-11-08 7389
179 신천지 이만희, ‘여자문제’ 폭로 목사들 고소했다가 줄행랑 1 file
samuel
2013-11-06 10941
178 기독교인이요 국사편찬위원회의 유영익이란 사람이 과연 역사학자인가? (이명재)
samuel
2013-11-06 6100
177 친이단인사들이 풀어주려고 하는 이단의 공통점 1
samuel
2013-11-05 5682
176 비성경적인 베리칩과 666 바로 알기
samuel
2013-11-04 6973
175 WCC 반대집회 현장에 파고든 이단 2
samuel
2013-11-04 7177
174 조용기 목사 부인 김성혜 한세대 총장도 고발당해...선교 지원금으로 부동산 매입 혐의
samuel
2013-11-02 6602
173 사람들의 눈, '박정희 걸개' 거는 종교, 차라리 없는 게 낫다' - 교회는 각성해야 2
samuel
2013-11-02 5657
172 신천지 앞에서도 일인시위 | 신천지(이만희)의 정체
samuel
2013-11-01 7802
171 신학 없는 교회, 목사, 선교단체, 개인은 신비주의에 빠진다
samuel
2013-10-31 6870
170 WCC 제10차 부산 총회 개막식을 지켜본 소감 1
samuel
2013-10-31 6882
169 계속되는 ‘하나님의교회(안상홍 장길자)’ 피해자 1인 시위
samuel
2013-10-30 7424
168 동해안 누드해변 조성 계획… 섹스교 라엘리안 무브먼트 “대환영” 환호성
samuel
2013-10-30 12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