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로그인  |   회원가입
  Los Angeles Time
  New York Time
  Seoul Time
  Tokyo Time
  Canberra Time
  Beijing Time
  Ottawa Time
  Berlin Time
  Sao Paulo Time
  Sydney Time
  Hawaii Time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글 수 1,029

주일마다 출장 요리, 오정현 목사의 '황제 식사'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9267


담임목사 향한 사랑의교회의 황당한 지출…사택 PC부터 여행 항공권까지 모두 교회 돈으로


           

법원의 판결로 하는 수 없이 회계장부를 내어 준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는 20일간 교회가 내놓은 장부를 모두 스캔했다. 갱신위는 교회가 재정을 허투루 쓴 흔적이 있는지 분석 중이다. 


수상한 점은 금세 나왔다. 이것을 과연 교회 재정으로 지출해야 했는지 의심되는 내역이 곳곳에 있었다. 이번 기사에서는 교회가 내놓은 지출 증빙을 토대로, 교회가 오 목사에게 어떻게 돈을 써 왔는지 알아볼 것이다. 


  
▲ 사랑의교회는 지난 4월, 법원의 판결 끝에 억지로 회계장부를 제출했다. ⓒ뉴스앤조이 구권효


주일 점심 식사비 25만 원, 아내와 여행 항공비 2,300만 원, 차량 유지비 4,000만 원


지출 증빙 자료를 스캔하던 갱신위 교인들은 이상한 영수증을 발견했다. '주일 설교자 식사 준비 재료비 및 인건비 청구서'였다. 오정현 목사의 주일 식사 비용이었다. 그동안 오 목사가 주일 점심을 어디서 먹는지 별로 신경 쓰지 않았던 교인들은 이제야 알게 됐다. 그가 교회에서 출장 요리를 먹는다는 것을.


한 번 식사하는 데 드는 비용은 평균 25만 원이었다. 요리사 출장비로만 8만 원이 들어갔고, 재료비로 10만 원 이상 들어갔다. 반찬으로 고기와 생선이 빠지지 않았고, 후식으로 과일과 케이크도 꼬박꼬박 챙겨 먹었다. 

영수증에 쓰인 걸로 봐서, 식사는 강남 예배당 한쪽 구석에 있는 빈 사택 '안가'에서 만든 것으로 보인다. 오정현 목사는 가끔씩 교회에 외부 강사가 올 때에도 출장 요리를 먹었다.



  

▲ 오정현 목사는 매 주일 출장 요리를 먹는 것으로 드러났다. 음식은 사람들이 잘 가지 않는 강남 예배당 한쪽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뉴스앤조이 구권효



오정현 목사와 그의 아내가 2008년 7월 7일부터 8월 7일까지 해외를 돌아다니는 데 든 비행깃값 내역도 있다. 한 달간 캐나다-미국-영국-독일 등 4개국을 거친다. 7월 7일 인천을 출발해 캐나다 밴쿠버를 거쳐 캘거리를 간다. 14일 캘거리를 출발해 밴쿠버를 간다. 17일 밴쿠버에서 미국 LA로 간다. 28일 LA에서 샬럿을 간다. 29일 샬럿에서 애틀랜타를 거쳐 영국 런던으로 간다. 8월 1일 런던에서 독일 베를린으로 간다. 7일 베를린에서 프랑크푸르트를 거쳐 인천으로 돌아온다. 이렇게 든 항공료가 총 2,386만 원이다.


물론 중간중간 공식적인 일정이 있었다. 그러나 갱신위는 "오정현 목사에게 해외 일정이 있었다고 해도 하루 이틀 정도인데 나머지는 도대체 무얼 한 것인가. 게다가 아내까지 교회 돈으로 데려갈 필요가 있었나. 교회는 한 달 동안 비워 놓고 여행을 갔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항공권을 끊어 준 곳은 '사랑의투어'라는 여행사다. 소재지는 강남 예배당 바로 앞에 있는 강남오피스텔. 당시 사랑의교회 한 교인이 이를 운영하면서 오정현 목사의 항공권 구입을 대행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사랑의투어는 없어졌다.


또 한 가지 문제는 '차량 유지 비용'이다. 오정현 목사는 체어맨과 그랜저를 타고 다니는데, 교회 돈으로 매년 3,000만 원에 달하는 유지비가 나간다. 2006년에서 2012년까지 교회가 연간 차량 유지비로 쓴 금액은, 최저 2,100만 원, 최고 3,500만 원이다. 7년간 합계가 2억 1,680만 원이다.


그런데 차량 유지와 관련한 비용은 교회뿐 아니라 오정현 목사의 목회 활동비 계좌에서도 나갔다. 2007년에는 219만 원 정도지만, 비용이 점점 늘어 2011년에는 2,500만 원이 지출됐다. 6년간 합계가 6,900만 원이다. 교회가 지출한 금액과 오 목사의 목회 활동비에서 지출된 금액을 합치면, 차 관리비로만 1년에 4,000만 원 이상 나간다는 말이 된다.


교회 돈으로 오정현 목사 사택 컴퓨터를 사고 6개월 만에 교체한 흔적도 있다. 2006년 5월 21일, 사랑의교회 정보시스템실은 오정현 목사의 노트북 구입비로 230만 원을 썼다. 2007년 1월 28일에는 오 목사 사택에 PC 두 대를 놔 주고 414만 원을 썼다. 그런데 6개월 후 7월 8일, 오 목사 사택 PC 교체 비용으로 144만 원을 썼다.

오정현 목사는 2006년 1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총 70개월 동안 '목회자 장학금' 명목으로 월 3,000달러를 받았다. 이 돈은 오 목사 아들의 학자금으로 쓰인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받은 돈이 총 2억 3,000만 원이다.


그 돈은 다 무슨 돈?


갱신위가 지난 4월 회계장부를 건네받고 약 한 달간 분석한 것만 이 정도다. 앞으로 어떤 내용이 또 나올지 모른다. 


사랑의교회 1년 예산은 600억 원이 넘는다. 새 예배당을 건축하면서 3,000억 원이 들었다. 사랑의교회가 운용하는 재정 규모에 비하면, 교회가 오정현 목사에게 쓴 금액은 그리 큰 금액이 아닌 것처럼 보인다. 검찰도 사회 법에 비추어 횡령이나 배임 혐의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그러나 교회의 돈은 모두 교인들의 헌금이다. 각자의 일터에서 땀 흘려 번 돈 ― 그 돈이 자기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것이라는 신앙의 고백으로 드린 헌금이다. 교회재정건강성운동 최호윤 회계사는 "사랑의교회의 재정 집행은 상식선을 넘어섰다. 교회가 부담하는 게 과연 목회 활동과 얼마나 연관성이 있는가. 담임목사에 대한 특혜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오정현 목사, "순장들이 왜 피켓을 드나. 제자 훈련 잘못한 것"
사랑의교회 특새 CD 수익금 일부로 오정현 목사 서울대 등록금 납부
오정현 목사, '목회 활동비'로 골프 레슨에 아내 드라이버 구입
댓글
2015.09.01 15:18:19

오정현 목사의 목회 활동비 사용, '뭐가 문제야?'

한국교회 목사 10명이 생각하는 '목회 활동비'

<뉴스앤조이>는 6월 3일,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의 목회 활동비 지출 내역을 보도했다. (관련 기사: 오정현 목사, '목회 활동비'로 골프 레슨에 아내 드라이버 구입) 오 목사의 지출 내역은 논란을 일으켰다. '목회 활동'이라는 게 원체 범위가 애매한 면이 있지만, 아무리 그래도 목적과는 다르게 사용한 듯한 모습이 많았기 때문이다.


다른 목사들은 오정현 목사의 목회 활동비 사용을 어떻게 생각할까. 기사가 나간 후, <뉴스앤조이>는 보수·진보를 아울러 선정한 목사 10명에게, 목회 활동비는 무엇이고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물었다. 다음은 목사들의 답변을 정리한 것이다.


"목회 활동비를 어떻게 그런 식으로…사랑의교회, 재정 원칙 없나?"


오정현 목사의 목회 활동비 사용을 부정적으로 보는 입장이 좀 더 많았다. 비단 오 목사의 문제가 아니라 담임목사에게 과도한 권한을 주는 대형 교회 시스템을 문제 삼는 사람도 있었다.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박득훈 목사(새맘교회)는 "매월 1,000만 원 이상 사례비를 받는 목사가 목회 활동비로 연 1억 원을 따로 받는 것 자체가 과하다. 액수가 큰 만큼, 목사 개인의 욕심으로 오용되지 않으려면 '목회 활동'의 항목을 명확히 해야 한다. 목회 활동비를 원칙 없이 사용하는 건 비단 오정현 목사만이 아닐 것이다. 목회 활동비는 '생활비'가 아니라 '사역비'다. 목회자 자신의 생활비와 명확하게 구분해야 한다. 봉사·설교에 드는 비용, 자기 계발을 위한 교육비, 식사비나 접대비, 구제비, 유류비, 이 정도가 사역비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용인 향상교회 정주채 원로목사는 "개교회가 정하는 목회 활동의 범주 안에서 허용되는 지출은 괜찮지만, 오정현 목사가 지출한 부분 중에는 이해하기 힘든 부분도 있다. 가족의 취미를 위해 쓰는 건 목회 활동이라 볼 수 없다. 목회 활동비는 개인적으로 쓰면 안 된다. 예전에는 으레 목사가 목회 활동비를 개인 돈처럼 썼지만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목회 활동비는 공금이기 때문에, 목회자는 스스로 객관적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 나 역시 활동비를 받아 사용했지만 개인적인 용도로 쓴 적은 없으며, 이를 입증하기 위해 언제나 영수증을 첨부해 교회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나들목교회 김형국 목사는 "연 1억 원이나 되는 큰 액수의 목회 활동비는 더욱 철저한 결산이 필요하다. 한국교회에는 안 좋은 풍토가 있다. 담임목사가 마음만 먹으면 교회 예산과 상관없이 재정을 쓸 수 있다는 사고방식이다. 이런 의식이 이제 바뀌어야 한다. 목사들이 모여 식사를 했다고 치자. 큰 교회 목사가 나서서 식사값을 지불할 수 있다. 그런데 그 액수가 교회에서 정한 예산 한도를 초과하면 그 목사는 어떻게 할까. 현재 한국교회 목사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냥 낼 것이다. 돈을 쓰는 목사나 얻어먹는 목사나 그 정도는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목사가 원칙을 무시하고 재정을 사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광교산울교회 이문식 목사는 "일반 기업에도 판공비라는 게 있고, 이를 철저하게 감사한다. 목회를 하다 보면 활동비가 필요한데, 그게 개인적으로 쓰라고 주어진 돈이 아니다. 목회 활동비도 철저하게 감사해야 한다는 뜻이다. 나도 목회 활동비를 받아 봤지만, 지출한 다음에는 반드시 증빙을 정확하게 남겨야 했다. 목회 활동비로 식사를 했다면 영수증 뒷면에는 몇 명과 어떤 목적으로 밥을 먹었는지도 적어야 했다. 목회와 관련한 공적 예산은 지출이 정당했다는 근거를 제시해야 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교회2.0목회자운동 실행위원장 정성규 목사(예인교회)는 사랑의교회 재정부에 원칙이 없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는 "담임목사가 목회 활동비를 오용했을지 모른다는 의혹이 들면 회계 절차에 의해 이를 규제해야 하지 않나. 그러나 오정현 목사가 8년 동안 지출한 내역을 보면 재정부에 별다른 원칙이 없는 것 같다.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들다. 목회 활동비의 기준은 교육에 관련한 세미나나 회의에 참석하는 비용, 목회 차원에서 사람을 만나거나 심방을 할 때 드는 비용 등으로 말할 수 있다. 예인교회의 경우 재정부가 영수증을 검토하는데, 목회 활동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하면 영수증을 돌려보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낙산교회 김희헌 목사는 "오정현 목사의 목회 활동비 지출이 본 취지대로 쓰였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목회 활동비 자체의 목적은 분명하다. 개인의 필요가 아니라, 교회의 이상을 돕는 방향으로 쓰여야 한다. 문제는, 이런 원칙이 정립되지 않고 담임목사가 마음대로 교회 재정을 사용해도 제어할 수 없는 메가처치의 구조다"라고 했다.


"목회 활동비, 과연 공사(公私) 구분 명확히 할 수 있나"


위와는 다른 시각도 있었다. 목사 개인의 삶이 목회와 떨어질 수 없기 때문에 목사의 사생활과 목회 활동을 무 자르듯 가를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장에서는 공과 사를 일도양단으로 구별할 수 없으니 목사가 재량껏 쓸 수 있도록 교회가 배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 이번 목회 활동비 논란을 두고 사랑의교회가 재정 원칙이 없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 ⓒ뉴스앤조이 구권효


덕수교회 손인웅 원로목사는 "사랑의교회가 오정현 목사에게 재량권을 줬기 때문에 이런 지출 내역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옛날에는 목회 활동비를 '기밀비'라고 불렀다. 목사가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교회가 배려했다. 목회에 필요해서 쓴 걸 일일이 보고할 수는 없지 않나. 지출 내역이 윤리적으로 문제 되지 않는다면 괜찮다. 목회 활동비를 공사 구분 없이 크게 보는 교회도 있고, 세심하게 보는 교회도 있다. 사랑의교회는 전자와 같은 맥락에서 보아야 한다. 개인적으로도 목회 활동비는 목사가 자유롭게 쓸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인천순복음교회 최성규 목사는 "과거에 목회자들 사이에서는 '좋은 게 좋은 거다'라는 인식이 있었다. 나도 예전에는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서 목회 활동비로 결제한 적이 있다. 지금은 교회의 기준이 높아지고 세칙들이 많아져서 지출에 주의하고 있다. 목회자들의 인식이 그렇게 금방 바뀌지 않는다. 하지만 점차 바뀌고 있으니 기다려 달라. 오 목사도 마찬가지다. 그가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황수원 목사는 "목회 활동비의 기준은 사역에 관련한 부분으로 한정되어야 한다. 하지만 사랑의교회를 포함한 대형 교회의 기준을 모르기 때문에 섣불리 판단할 수 없다. 개교회마다 그 지출 범위가 다르지 않겠나. 목회 활동의 규모에 따라 활동비의 기준이 달라질 수 있다. 사랑의교회도 나름대로 기준이 있을 것이다. 대형 교회는 그 규모가 크니 그것에 맞추어 지출 범위와 기준을 책정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교회언론회 대변인 이억주 목사는 "교회가 일반적으로 목회 활동비를 줄 때 세칙을 정하지 않는다. 보통 사례비와 함께 별 말 없이 주지 않나. 그렇기 때문에, 주어진 예산 안에서 지출하기만 하면 큰 문제는 없을 거라 본다. 비자금을 조성하기 위해 목회 활동비를 착복하는 식으로 비윤리적 행동을 하는 게 아니라면 활동비의 지출은 자유로워야 한다. 목사의 삶이란 게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을 무 자르듯 할 수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또 그는 "<뉴스앤조이>가 오정현 목사를 너무 집요하게 물고 늘어진다. 개인을 두고 너무 과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번호
글쓴이
공지 자유게시판에 올리는 글에 대하여
ikccah
2016-09-28 899
869 러시아… 동성애 선전 금지법 하원 통과 & 동성애자들의 입양 금지한 러시아 2
samuel
2015-07-19 560
868 동성결혼 합법, 교회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내규에 ‘믿음선언서’ 분명하게 기록할 것 당부
samuel
2015-07-19 555
867 어처구니가 없는 메시야 과정설? (평이협 이인규)
samuel
2015-06-27 742
866 “퀴어축제는 거대한 동성애 전략…‘소수 약자’ 아니다”
samuel
2015-06-27 835
865 미국 동성혼 합법화 but 미국 민주주의 위협, 종교자유의 잠정적인 파멸 빚을것을 경고
samuel
2015-06-27 926
864 죽으면 어찌되나? 낙원과 천국, 낙원은 무엇인가? (이인규 세이연연구위원)
samuel
2015-06-27 1307
863 딕욕 선교사, “박옥수에게 안수준 적 없다” (현대와종교)
samuel
2015-06-27 1082
862 신학지도 받은 인터콥, '하나님의나라' 만화책 논란 (cbs 노컷뉴스)
samuel
2015-06-27 680
861 호주 크리스찬리뷰지도 "인터콥 교류 금지 건"을 보도하다
samuel
2015-06-19 988
860 인터콥 교류금지 결의…동성결혼도 반대키로 (교회와신앙)
samuel
2015-06-18 1014
859 미주 남침례회 34차 정기총회 ... 인터콥과 교류금지를 결의하다 (미주크리스찬투데이) file
samuel
2015-06-18 1133
858 아무런 답변을 못하는 인터콥, 드디어 "현대와종교"를 험담하다
samuel
2015-06-15 966
857 극단적 세대주의 종말론이 한국교회에 미친 영향
samuel
2015-06-13 1059
856 인터콥의 내용증명에 대한 (1) '현대와종교'의 답변, (2) 평이협 운영자의 답변
samuel
2015-06-12 1069
855 '현대와종교'(고 탁명환 목사, 탁지원 소장)를 비방하는 글이 갑자기 많아졌군요
samuel
2015-06-12 1303
854 종교계 지도자들 드론(무인기) 무기사용 규탄
samuel
2015-06-11 915
주일마다 출장 요리, 오정현 목사의 '황제 식사' 1
samuel
2015-06-10 1810
852 최바울 선교사, 만화책 발간 정말 몰랐을까? (현대종교) - 인터콥 집회현장에서 버젓이 팔고 있어 (제2탄) 1
samuel
2015-06-10 1137
851 성락교회 (베뢰아 김기동) - 베뢰아 계열의 분파 (이인규 세이연연구위원)
samuel
2015-06-09 1374
850 불교사원에서 땅밟기 청년들, 인터콥 아니다고? .. 인터콥이 보여준 부도덕함 (제 1탄)
samuel
2015-06-09 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