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글 수 1,027

분당 한신교회, 인터콥과 교류?

예배당 개방, 담임목사 인터콥 캠프 설교자로…"이단 시비 있는 줄 몰랐다"
  
▲ 분당 한신교회가 때 아닌 이단 교류 논란에 휘말렸다. 주요 교단에서 이단 의혹을 받고 있는 인터콥에 예배당을 빌려준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앤조이> 보도 직후 이윤재 목사는 "예배당 대여는 오늘부로 종료했다"고 알려 왔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분당 한신교회(이윤재 목사)가 주요 교단에서 이단 의혹을 받고 있는 인터콥선교회(인터콥·최바울 대표)와 교류 논란이 일었다. 한신교회는 '별세 신앙'으로 유명한 고 이중표 목사가 세웠다.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를 대표하는 교회 중 하나다.

인터콥은 4월 7일부터 한신교회 지하 예배당을 사용하고 있다. 매주 목요일 저녁마다 이곳에서 집회를 한다. 담임목사는 6월 22일 인터콥 청년·직장인 여름 캠프 설교자로 나선다. 6월 19일 자 주보 담임목사 동정란에는 "인터콥 청년 대학생 선교 캠프 'History Maker' : 6.22(수) 저녁 7시(BTJ열방센터)"로 나와 있다.

교회 안에는 인터콥과의 '교류'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인은 "이단 시비에 휘말릴 수도 있다. 교회뿐만 아니라 기장 교단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인터콥 교류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 교단은 '인터콥'을 이단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참여를 자제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과 합신은 인터콥 최바울 대표가 극단적 세대주의 종말론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교인들에게 현실 도피 신앙을 갖게 하고, 정통 교회와 신학이 수용할 수 없는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예장통합·고신은 인터콥 참여 자제를 결의했다.

이단상담소협회장 진용식 목사는 인터콥 문제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진 목사는 "인터콥은 땅에 귀신이 붙어 있다고 보고, 소위 '땅 밟기'를 한다. 특정 지역에 가서 의식을 행하면서 많은 마찰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인터콥은 땅 밟기로 물의를 일으켰다. 2014년 7월, 기독교인 3명이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 유산인 인도 부다가야마하보디사원에서 '땅 밟기'를 해 논란이 일었다. 최바울 대표는 땅 밟기를 한 청년들은 인터콥 소속이 아니라고 부인했으나 이후 거짓말로 드러났고, 최 대표는 이를 공개 사과했다.


  
▲ 이윤재 목사는 인터콥 청년·대학생 선교 캠프 설교자로 초청받았다. 이 목사는 "이단 시비가 있는 줄 몰랐다. 설교도 취소했다"고 해명했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이윤재 목사에게 자초지종을 물었다. 이 목사는 6월 21일 <뉴스앤조이> 기자와의 통화에서 인터콥이 이단 시비가 있는지 뒤늦게 알았다고 해명했다.

"우리 교인이 (인터콥에서) 은혜를 받고 왔다고 추천해서 설교자로 나선 것이다. 평범한 집회인 줄 알고 응했다. 최바울 선교사가 부탁한 것도 있고, 당장 내일 집회하는데 이제 와서 못 하겠다고 할 수 없지 않은가. 이단 시비가 있다는 사실은 뒤늦게 알았다. 공간이 없다고 해서 빌려준 것이다. 때가 되면 나갈 거다. 인터콥과 관계를 계속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단에 물들거나 협조할 생각은 없다."

<뉴스앤조이> 보도 직후 이윤재 목사는 인터콥 캠프 설교를 취소했다고 알려왔다. 이 목사는 "앞서 말한 것처럼 인터콥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지하 예배당을 대여해 주는 것도 오늘부로 종료했다. 신학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번호
글쓴이
공지 자유게시판에 올리는 글에 대하여
ikccah
2016-09-28 4767
967 부활 태풍 830 춘천 강타, 초대교회 같은 부흥역사 재현되다 실제론 900여명 참석 3
samuel
2016-07-02 246
966 군대 내 항문성교 동성애 금지… 대한민국 안보에 절대적, 군형법 제92조 6 유지하라.
samuel
2016-06-30 3182
965 "그리스도인의 헌금생활의 표준으로서의 십일조"
samuel
2016-06-26 545
964 미국장로교 PCUSA 총회 개회식순에서 무슬림이 알라의 이름을 부르며 기도.
samuel
2016-06-24 326
분당 한신교회, 인터콥과 교류?.. 담임목사 인터콥 캠프 설교자로, "이단 시비 있는 줄 몰랐다"
samuel
2016-06-23 517
962 십일조 (이인규 평이협 대표) 3
samuel
2016-06-21 588
961 "축도는 담임목사가 하는 게 정상이다".. 축도, 하나님의 복 선포에 관하여 6
samuel
2016-06-18 1334
960 "동성애자는 성중독…치료 가능" 1
samuel
2016-06-18 352
959 초기교회 때도 오늘날과 같은 그런 축도가 있었을까요? 1
samuel
2016-06-16 236
958 대부도 토막살인 사건의 배경은 '동성애 성매매' 11
samuel
2016-06-10 1146
957 춘천 한마음교회에 대한 입장과 견해는 종결(이인규) 1
samuel
2016-06-06 258
956 박용규 교수의 예루살렘에서 평양까지, 그 성령의 역사 부흥의 역사를 추적한다 file
samuel
2016-06-06 241
955 부활복음의중요성: "부활 증명하신 예수님 전하세요 - 이어령 박사" 1
samuel
2016-05-29 303
954 동성애 대책 시민연대, 광주서 발대식 7
samuel
2016-05-07 1570
953 대화를 빌미로 "동성애" 조장하는 NCCK(김영주 총무) 실체 2 file
samuel
2016-05-07 329
952 NCCK가 하나님보다 높은 심판자인가? | 이단과 배도 (김정한 목사) 14 file
samuel
2016-04-28 661
951 김성로목사의 답변 - 기이협 제언에 대한 김성로 목사의 답변 3 file
samuel
2016-04-14 445
950 기이협에서 김성로목사에게 드리는 제언 (기독교이단대책협의회) 3 file
samuel
2016-04-14 246
949 부활 복음을 비판하는 사람들에게 (이인규 평이협대표) 1 file
samuel
2016-04-13 244
948 교회 안에 부활의 예수가 없다, 복음이 사라진 한국교회에 고함(한완상 박사, 전 부총리)
samuel
2016-04-12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