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관련 사진
▲  25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청 앞에서 마지막 1인시위를 하고 있는 '북아현 철거민' 이선형씨를 찾아 격려했다. 이선형씨는 24일 재개발 조합 측과 협상을 타결했고, 서울시는 올해 7월부터 이 협상을 중재했다.
ⓒ 이선형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  25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청 앞에서 마지막 1인시위를 하고 있는 '북아현 철거민' 이선형씨를 찾아 격려했다. 이선형씨는 24일 재개발 조합 측과 협상을 타결했고, 서울시는 올해 7월부터 이 협상을 중재했다.
ⓒ 이선형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 북아현동 철거농성을 끝낸다. 왕복2차선 도로가에 천막을 치고 농성한 지 718일 만이다. 먼지구덩이에서 잠들고 먼지구덩이에서 아침을 맞았다. 영하 17도를 오르내리는 눈보라에 온몸이 얼어붙었다. 영상 37도를 오르내리는 살인더위에 살이 짓물렀다. 끈질기게 내리는 장대비에 온몸이 가라앉았다. 그러나 실상 자연현상은 견딜 만했다.

철거용역업체 다원의 '깡패'들은 프리모 레비의 말대로 이게 인간인가 싶었다. 2011년 11월 11일 다원의 용역직원들은 영업 중인 곱창가게로 쳐들어와 모든 걸 으깨어 놓았다. 심지어 아직 가게 안에 사람이 있는데도 포클레인으로 가게 옆구리를 쳤다. 벽돌더미에 사람이 깔려 비명을 지르자, "엄살떨지 마, 죽여버려" 하면서 더욱 악을 썼다. 다원의 용역직원들은 딱 한 곳만 무자비하게 철거하면 나머지는 알아서 긴다는 철거의 황금률에 따랐다.

표적 철거를 당한 곱창집 부부는 718일이나 천막 속에서 버텼다. 수도도 전기도 화장실도 없는 도로가의 천막이었다. 고등학교에 다니는 아들, 중학교에 다니는 딸의 얼굴도 볼 수 없는 먼지구덩이의 천막이었다. 그 천막에서, '보상협의체를 꾸리겠다던 문석진 구청장은 약속을 지켜라', '감정평가를 했다면 그걸 공개하라', '포클레인 기사와 철거업체 다원의 깡패들을 구속하라', '빼앗은 생계터전을 돌려다오', 그렇게 비장한 구호를 외쳤다.

그러나 절규는 늘 허공을 쳤거나 보복만을 불러왔다. 다원의 용역직원들은 새벽을 이용해 주먹을 휘둘렀다. 한낮을 이용해 조합간부들을 대동하고 겁박을 하거나 희롱을 일삼았다. 공포와 모욕, 그건 2년의 철거농성을 대신하는 명사가 되었다.

올해 7월 초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북아현동을 방문해 주민간담회를 가졌다. 천막농성 중인 부부는 그 자리에서 농성사태를 해결해 달라고 읍소했다. 박원순 시장은, 내게 전권을 위임한다면 사태 해결을 위해 정성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원순 시장은 약속을 지켰다. 7월 말 강영진(성균관대 갈등해결연구센터장) 조정관을 보내주었다. 강 조정관은 농성사태 해결을 위해 부부의 얘기를 먼저 들었다. 이어 재개발조합 사무실에 들러 조합 측 얘기도 들었다. 그때부터 기나긴 합의조정기간이 있었다.

'구청장 사과·사업자금 대출 보장' 조건으로 합의안에 서명 

기사 관련 사진
▲  북아현1-3지구 강제철거 반대 농성장
ⓒ 이선형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  북아현1-3지구 강제철거 반대 농성장
ⓒ 이선형 제공

관련사진보기


조합 측의 완강함은 농성부부에게 굴욕적이었다. 철거업체 다원을 끌어들여 한 가족의 생계터전을 파탄 낸 장본인 치고는 도대체 몰염치했다. 조합은 개발사업비 절약 운운하면서 합의에 난색을 표명했다. 그런가 하면 철거농성의 불법성 운운하면서 말끝마다, '법, 법, 법'이었다. 뇌물의 조합, 철거용역을 동원한 폭력의 조합 치고는 낯바닥이 '악어가죽 저리 가라'였다.

10월로 접어들면서 상황은 급격히 돌아갔다. 강 조정관은 몰아치거나 뒤로 물러서기를 반복하면서 조합을 으르고 달랬다. 하지만 조합은 자신들의 합의안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았다.

돌파구는 농성 중인 부부에게서 나왔다. 보상협의체를 꾸리기로 한 약속을 어긴 문석진 구청장의 사과, 서울신용보증기금의 사업자금 대출 보장이 선행된다면 합의안에 동의할 수 있다는 제안이었다. 그건 철거농성부부의 피어린 양보였다. 비록 대출금에 힘입을지라도 생계터전인 곱창집을 다시 열 수 있다면, 구청장의 사과로 부부의 자존감을 다시 살릴 수 있다면 족하다는 거였다.

농성부부와 조합과의 합의는 10월 24일 목요일 오후에 이뤄졌다. 남편인 이선형씨는 그동안 시청 앞에서 지속적으로 해온 1인시위를 10월 25일 금요일로 끝내겠다고 했다. 마지막 1인시위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나와 축하인사를 할 예정이다. 그리고 토요일 오후 3시 30분에 718일의 철거농성을 끝내는 조촐한 잔치를 현재의 농성장에서 열기로 했다. 이선형씨는 말한다.

"718일 동안 함께해주신 혁명기도원, 나라사랑청년회, 동성애자인권연대를 비롯한 모든 분께 감사합니다. 약속을 지켜주신 박원순 시장님, 강영진 조정관님께도 감사합니다. 10월 26일 토요일, 함께해주신 분들과 작은 잔치를 열고나면 이제 북아현1-3구역 철거농성은 끝납니다. 그러나 잊지 않겠습니다. 더는 막개발로 쫓겨나는 일 없는 세상을 위해 힘쓰겠습니다. 다시 마련하는 생계터전 역시 잘 지켜내고 꿋꿋이 잘 살겠습니다."

기사 관련 사진
▲  25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청 앞에서 마지막 1인시위를 하고 있는 '북아현 철거민' 이선형씨를 찾아 격려했다. 이선형씨는 24일 재개발 조합 측과 협상을 타결했고, 서울시는 올해 7월부터 이 협상을 중재했다.
ⓒ 이선형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  25일 서울시청 앞에서 마지막 1인시위를 하고 있는 북아현 철거민 이선형씨.
ⓒ 이선형 제공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글쓴이는 소설가로, 서울 홍대 앞에서 재개발 강제철거 반대 투쟁을 벌인 식당 '두리반'의 주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