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Home > 자유게시판
글 수 1,027

박옥수 목사 성 추문 의혹 제기한 탈퇴자 무혐의

검찰 "목사 도덕성은 공적 관심 사안"…박옥수 목사 측 "사실관계 바로잡기 위해 항고"
  
▲ 박옥수 목사의 성 추문과 재정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당한 기쁜소식선교회 한 탈퇴자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박옥수 목사 설교 동영상 갈무리)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박옥수 목사(기쁜소식선교회)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당한 기쁜소식선교회 탈퇴자 김 아무개 씨가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박 목사는 지난해 8월 자신의 성 추문과 재정 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 씨를 고소했다. 하지만 검찰은 김 씨의 행위는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봐야 한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기쁜소식선교회에 8년간 몸담았던 김 씨는 지난해 5월 탈퇴했다. 50만 원도 없다던 박옥수 목사가 수백 억 주식 투자에 연루된 것에 큰 실망을 느꼈다. 김 씨는 1월 21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기쁜소식선교회 개혁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었다가 교회에서 쫓겨났다"고 말했다. 김 씨는 탈퇴 직후 서울 기쁜소식강남교회와 박옥수 목사 자택 앞에서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했다. 박 목사의 성 추문과 재정 의혹이 담긴 전단지도 뿌렸다.


김 씨는 "박 목사가 여자 신도를 대상으로 간음을 저질렀다", "신도들을 상대로 (주)운화 주식 투자를 유도했다" "칸타타 사례로 수천만 원을 받았다" "설교할 때마다 500만 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박옥수 목사는 김 씨를 고소했다. 그러나 검찰은 김 씨의 주장을 허위 사실로 인정하기 어렵고 위법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불기소 처분서에는 "목사의 도덕성은 공적 관심 사안이다", "박 목사의 잘못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하는 것으로 공공의 이익에 관한 것"이라고 나와 있다. 박 목사를 종교 사기꾼으로 표현한 것 역시 모욕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씨는 앞으로도 시위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김 씨는 "박옥수 씨 때문에 재정 피해를 입고 가정이 무너진 사람이 많다. 실체가 드러날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옥수 목사는 항고했다. 기쁜소식선교회 한 관계자는 "단지 공인에 해당한다는 이유만으로 허위 사실에 따른 피해를 입어서는 안 된다. 사실관계를 바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 김 씨는 지난 8년간 기쁜소식선교회에 몸담았다. 50만 원도 없다던 박옥수 목사가 수백 억 주식 투자에 연루된 것에 큰 실망을 느끼고 지난해 5월 탈퇴했다. 탈퇴 직후부터 서울 기쁜소식강남교회와 박옥수 목사 자택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관련기사]
"박옥수 목사, 당신만 믿고 투자했는데…"
법원,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목사 무죄 선고
'구원파'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목사 징역 9년 구형
번호
글쓴이
공지 자유게시판에 올리는 글에 대하여
ikccah
2016-09-28 2971
927 동성애 지지 옹호… 19대 국회의원은 누구였나?.. 더민주당 비례대표 김광진 진선미 장하나
samuel
2016-01-22 279
926 10억원 받으려던 한기총… 되레 1200만원 물어내 ... 다락방 비판 관련 이단연구가에게 소송비용 3백만원씩 상환
samuel
2016-01-22 218
박옥수 목사 성 추문 의혹 제기한 탈퇴자 무혐의
samuel
2016-01-22 286
924 기쁜소식 박옥수 부자 '성문제' 녹취록 전격 공개
samuel
2016-01-22 733
923 동성혼 수용한 미국 성공회… 3년간 회원권 정지... 세계성공회 관구장회의에서
samuel
2016-01-16 220
922 서울서머나교회, 죽은 자(故 김성수) 설교로 예배... 예장합신 "비성경적 비신학적 요소 많다"… '추종금지' 결정
samuel
2016-01-15 393
921 익산 국가식품 클러스터 할랄단지 무슬림 교두보
samuel
2016-01-11 243
920 600억 횡령 혐의 고발당한 조용기 목사 '세계 선교 대상' 수상
samuel
2016-01-08 239
919 하이패밀리,2015년 가정사역 10대 뉴스 발표
samuel
2016-01-01 223
918 한국인들 "두려워하지 말라…" 성구 가장 선호해
samuel
2015-12-27 216
917 자칭 '성경 칼빈주의자' 마틴 로이드 존스의 생애
samuel
2015-12-27 1481
916 세월호 인양 4개월째 지켜봐.. "왜 밤에만 작업하나"
samuel
2015-12-23 230
915 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가 쓴 특별 선교비 480억 사용처 불분명"
samuel
2015-12-23 222
914 부활의 중요성에 대한 글, 고린도전서 15장 12-19절 (한천설교수)
samuel
2015-12-18 1321
913 부활이 복음이다 (권연경 교수)
samuel
2015-12-18 499
912 [객원칼럼]이단들, 사도신경 왜 안하지? (이인규 평이협 대표)
samuel
2015-12-16 240
911 사도신경 (이인규) 1
samuel
2015-12-07 4611
910 정이철목사, 노우호목사와 손을 잡다?
samuel
2015-12-07 313
909 노아 홍수 때 터진 '큰 깊음의 샘'… 증거물 발견
samuel
2015-12-01 218
908 국가 자격시험 토요일에 시행… 교계 환영 논평
samuel
2015-12-01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