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월절을 지키는 것이 새 언약인가?

  

                                                                                                                                                     이인규



유월절대성회.jpg


 

고전 11:23-26 내가 너희에게 전한 것은 주께 받은 것이니 곧 주 예수께서 잡히시던 밤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가라사대 이것은 너희를 위하는 내 몸이니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식후에 또한 이와 같이 잔을 가지시고 가라사대 이 잔은 내 피로 세운 새 언약이니 이것을 행하여 마실 때마다 나를 기념하라 하셨으니 너희가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

 

(1) 새 언약이 무엇인가?

 

하나님의 교회는 새언약을 유월절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성경본문은 유월절이 새 언약이 아니라 포도주(예수님의 피)가 새 언약이라고 말하고 있다. 누가복음과 마태복음에도 분명히 기록되어 있다.

성경을 아무리 정독하여 읽어보아도 유월절이 새언약이라고 해석되는 사람은 비상식적인 사람이 될 것이다. 본문과 함께 아래의 본문까지도 예수님의 피가 바로 새 언약이다.

 

눅22:19-20 또 떡을 가져 사례하시고 떼어 저희에게 주시며 가라사대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 너희가 이를(떡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저녁 먹은 후에 잔도 이와 같이 하여 가라사대 이 잔(포도주)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마26:26-27 저희가 먹을 때에 예수께서 떡을 가지사 축복하시고 떼어 제자들을 주시며 가라사대 받아 먹으라 이것이 내 몸이니라 하시고 또 잔을 가지사 사례하시고 저희에게 주시며 가라사대 너희가 다 이것을 마시라 이것은 죄 사함을 얻게 하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

 

예수님 자신, 예수의 피가 바로 새 언약이 되신다. 이 새 언약은 곧 New testament 로서 옛언약(구약)과 대조되는 신약을 가르킨다. 즉 예수의 피로 세운 하나님의 새로운 언약, 즉 신약을 말한다.

 

히 12:24 새 언약의 중보이신 예수와 및 아벨의 피보다 더 낫게 말하는 뿌린 피니라

히 7:22 이와 같이 예수는 더 좋은 언약의 보증이 되셨느니라

히 8:6-8 그러나 이제 그가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이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시라. 저 첫 언약이 무흠하였더면 둘째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저희를 허물하여 일렀으되 주께서 가라사대 볼지어다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으로 새 언약을 세우리라

 

(2) 마실 때마다 나를 기념하라

 

“이 잔은 내 피로 세운 새 언약이니 이것을 행하여 마실 때마다 나를 기념하라 하셨으니 너희가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

 

일반 기독교에서는 포도주와 떡을 나누는 성찬식을 일년에 3-4회 하는 교회도 있고, 자주 하는 교회도 있다. 필자의 교회는 한달에 한번씩 일년에 열두번을 하고 있다.

본문은 떡과 포도주를 나누는 성찬을 일년에 한번, 유월절에 지키라는 뜻이 아니라, 포도주와 떡을 먹고 마실 때마다 예수를 기념하라는 것이다.

하나님의 교회의 황당하고 유치한 주장처럼, 술집이나 집에서 포도주를 마실 때에도 하라는 뜻이 아니고, 교회에서 기념하여 행하라는 성찬식을 의미하며, 본문은 일년에 한번 하라는 것이 결코 아니다. 영어성경은 다음과 같이 번역하고 있다.

 

[KJV] After the same manner also [he took] the cup, when he had supped, saying, This cup is the new testament in my blood: this do ye, as oft as ye drink [it], in remembrance of me.

[NIV] In the same way, after supper he took the cup, saying, "This cup is the new

covenant in my blood; do this, whenever you drink it, in remembrance of me."

[RSV] In the same way also the cup, after supper, saying, "This cup is the new covenant in my blood. Do this, as often as you drink it, in remembrance of me."

 

Whenever는 “할 때마다”이며 as often as는 “자주”이라는 뜻이다.

헬라어는 “호스키스”라는 단어가 사용되었는데, 그 의미는 “할 때마다, 자주”라는 뜻이다.

이것을 일년에 한번으로 해석하는 하나님의 교회의 주장은 정말 황당하다.

이 호사키스라는 단어가 사용된 경우가 있는데 계11:6이다

 

계 11:6 저희가 권세를 가지고 하늘을 닫아 그 예언을 하는 날 동안 비 오지 못하게 하고 또 권세를 가지고 물을 변하여 피 되게 하고 아무 때든지(호사키사) 원하는 대로 여러가지 재앙으로 땅을 치리로다

 

본문에서 재앙이 일년에 한번 있다는 뜻인가? 표준새번역과 현대인의성경도 동일하며, 영어성경도 as often as, 즉 “자주, 몇번이든지”라고 번역하고 있다.

 

[공동번역] 그들은 자기들이 예언하는 기간 동안 비가 내리지 않게 하늘을 닫을 권세를 가졌고 또 물을 피로 변하게 하고 온갖 재앙으로 몇 번이든지 그들이 하고 싶은 대로 이 세상을 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습니다.

[KJV] These have power to shut heaven, that it rain not in the days of their prophecy: and have power over waters to turn them to blood, and to smite the earth with all plagues, as often as they will.

[NIV] These men have power to shut up the sky so that it will not rain during the time they are prophesying; and they have power to turn the waters into blood and to strike the earth with every kind of plague as often as they want.

 

(3) 예수님이 유월절 날짜를 지켜서 만찬을 하셨는가?

 

하나님의 교회는 유대인들이 일몰부터 일몰까지를 하루로 계산하지 않았고, 새벽부터 새벽까지를 하루로 계산했다고 우긴다. 교회사, 성경사전과 주석을 모두 부정하는 비상식적인 주장도 너무 우습지만, 예수님이 유월절에 돌아가셨다고 믿는 하나님의 교회의 주장을 인정하여 준다면.... 예수님은 유월절, 즉 그 다음날(금요일)에 돌아가셨기 때문에, 예수님은 유월절 전날에 제자들과 만찬을 하신 것이 되어 버린다.

성경의 유월절은 먼저 양을 잡고(양이 죽고), 그 다음에 유월절 식사를 아침까지 하였다.

그런데 예수님의 경우는 유월절 식사를 먼저 하고, 그 다음날 새벽에 재판을 받고, 아침에 십자가에 달리셨으며, 오후에 돌아가시게 된다.

양이 먼저 죽고 다음에 식사를 하는 성경의 유월절과 식사를 먼저 하고 다음날 죽으신 예수님은 그 순서가 바뀐 것이다.

 

이 달 십 사일까지 간직하였다가 해 질 때에 이스라엘 회중이 그 양을 잡고 그 피로 양을 먹을 집 문 좌우 설주와 인방에 바르고 그 밤에 그 고기를 불에 구워 무교병과 쓴 나물과 아울러 먹되 날로나 물에 삶아서나 먹지 말고 그 머리와 정강이와 내장을 다 불에 구워 먹고 아침까지 남겨 두지 말며 아침까지 남은 것은 곧 소화하라”(출12:6-10)

 

예수님이 제자들과 식사를 한 날(목요일 저녁)이 언제였는가?

바로 위 출12:6의 본문을 보면 양을 잡는 날이었음을 알 수 있다. 정작 어린양이신 예수님은 그 다음날인 금요일에 돌아가신다.

 

막14:12 무교절의 첫날 곧 유월절(명절) 양 잡는 날에 제자들이 예수께 여짜오되, 우리가 어디로 가서 선생님으로 유월절(음식)을 잡수시게 예비하기를 원하시나이까 하매”(막14:12)

 

눅 22:7 유월절 양을 잡을 무교절일이 이른지라

예수님은 양을 잡는 날, 즉 14일 저녁에 제자들과 유월절 식사를 하신 것인데, 무교절의 첫날이 곧 양을 잡는 날이었는데, 무교절은 15일이었다.

 

레 23:6 이 달 십오일은 여호와의 무교절이니 칠일 동안 너희는 무교병을 먹을 것이요

 

하나님의 교회의 일출설 주장대로라면 이것을 해석할 방법이 없다. 무교절이 15일인데 왜 14일 저녁을 무교절의 첫날이라고 말하고 있으며, 양을 잡을 무교절이라고 말하고 있을까?

그러나 모든 문헌과 자료에 있듯이 일몰설로 해석하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무교절은 1월15일인데, 15일은 14일 일몰부터 지키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예수님이 돌아가신 날, 금요일은 어떤 날이었는가?

그날이 유월절이었다. 빌라도는 금요일 아침에 유월절이면 죄수를 하나 풀어주는 전례가 있다고 말하며, 그 날에 바로 유월절이라는 증거가 된다.

 

요 18:39 유월절이면 내가 너희에게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으니 그러면 너희는 내가 유대인의 왕을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하니

 

금요일 새벽에 예수를 잡아온 유대인들이 로마관정을 들어가지 않는다. 유대인들은 이방인의 집에 들어가면 부정하다고 믿고 있었고, 그들은 부정을 범하면 유월절 음식을 먹을 수 없기 때문이다. 유월절 음식은 출12:6-10과 같이 아침까지 먹으면 된다.

 

요18:28 저희가 예수를 가야바에게서 관정으로 끌고 가니 새벽이라 저희는 더럽힘을 받지 아니하고 유월절 잔치를 먹고자 하여 관정에 들어가지 아니하더라

 

즉 하나님의 교회 일출설에 의하면, 예수님은 유월절 전날에 제자들과 만찬을 한 것이 된다. 즉 예수님과 제자들이 유월절을 지켰다는 것은 모두 오류가 되고 만다.

 

(4) 유월절로 죄사함을 받는가?

 

예수님은 이미 단번에 몸을 드림으로서 죄에 대한 제사를 완성하셨다. 그러므로 우리는 다시 죄를 위하여 제사를 드릴 것이 없다.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지 아니하리라 하셨으니, 이것을 사하셨은즉 다시 죄를 위하여 제사드릴 것이 없느니라.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롭고 산 길이요, 휘장은 곧 저의 육체니라. 또 하나님의 집 다스리는 큰 제사장이 계시매 우리가 마음에 뿌림을 받아 양심의 악을 깨닫고 몸을 맑은 물로 씻었으니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가자”(히10:17-22)

 

“이 뜻을 좇아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단번에 드리심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거룩함을 얻었노라. 제사장마다 매일 서서 섬기며 자주 같은 제사를 드리되 이 제사는 언제든지 죄를 없게 하지 못하거니와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그 후에 자기 원수들로 자기 발등상이 되게 하실 때까지 기다리시나니 저가 한 제물로 거룩하게 된 자들을 영원히 온전케 하셨느니라“(히10:14)

 

즉 매년 지켜야만 한다는 자체가 바로 온전치 못한 죄사함이라는 증거가 된다.

예수의 십자가 대속은 이미 온전히 이룬 것이기 때문에, 예수를 믿음으로 인하여 우리는 온전하게 죄사함을 받게 되는 것이다. 이미 예수님께서 온전하게 이루신 구속과 영생을 감추어 버리고, 또다시 유월절을 지켜야만 죄사함을 받는다고 주장하는 하나님의 교회는 거짓말이 된다. 성경은 유월절을 지켜야 죄사함을 받는다는 구절이 단 하나도 없다.

 

“율법은 장차 오는 좋은 일의 그림자요 참 형상이 아니므로 해마다 늘 드리는바 같은 제사로는 나아오는 자들을 언제든지 온전케 할 수 없느니라. 그렇지 아니하면 섬기는 자들이 단번에 정결케 되어 다시 죄를 깨닫는 일이 없으리니 어찌 드리는 일을 그치지 아니하였으리요”(히10:1-2)

 

(5) 어떻게 하여야 죄사함을 받는가

 

오직 예수의 이름으로 인하여 믿음으로 죄사함을 받는다.

 

“베드로가 가로되 너희가 회개하여 각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죄 사함을 얻으라 그리하면 성령을 선물로 받으리니”(행2:38)

 

“저에 대하여 모든 선지자도 증거하되 저를 믿는 사람들이 다 그 이름을 힘입어 죄 사함을 받는다 하였느니라”(행10:43)

 

사도행전10장43절 바로 뒤에는 로마 백부장 고넬료가 죄사함을 받고 구원을 얻는다.

로마 백부장이 유월절을 지켜서 떡과 포도주를 먹고 죄사함을 얻었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예수를 믿고 곧 죄사함을 얻었다고 생각합니까? 십자가의 강도는 유월절을 지켜서 예수님께 낙원을 약속받았는가? 어느 성경에 유월절을 지켜서 죄사함을 받고 구원을 얻은 예가 있는지 생각하여 보라.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 사함을 받았으니”(엡1:7)

 

“그 아들 안에서 우리가 구속 곧 죄 사함을 얻었도다”(골1:14)

 

“자녀들아 내가 너희에게 쓰는 것은 너희 죄가 그의 이름으로 말미암아 사함을 얻음이요”(요일2:12)

 

(6) 우리는 어떻게 영생을 얻는가?

 

"아들을 믿는 자는 영생이 있고 아들을 순종치 아니하는 자는 영생을 보지 못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진노가 그 위에 머물러 있느니라"(요 3:36).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 말을 듣고 또 나 보내신 이를 믿는 자는 영생을 얻었고 심판에 이르지 아니하나니 사망에서 생명으로 옮겼느니라"(요 5:24).

 

"내 아버지의 뜻은 아들을 보고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는 이것이니 마지막 날에 이를 다시 살리리라 하시니라"(요 6:40).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믿는 자는 영생을 가졌나니"(요 6:47).

 

“네가 만일 네 입으로 예수를 주로 시인하며 또 하나님께서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것을 네 마음에 믿으면 구원을 얻으리니 사람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롬10:9-10)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하더니,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구속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하심을 얻은 자 되었느니라”(롬3:23-24)

 

(7) 안식일과 유월절등 구약의 명절과 절기를 지켜야 하는가?

 

막2:27-28 안식일은 사람을 위하여 있는 것이요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있는 것이 아니니, 이러므로 인자는 안식일에도 주인이니라

 

갈 4:10-11 너희가 날과 달과 절기와 해를 삼가 지키니 내가 너희를 위하여 수고한 것이 헛될까 두려워 하노라

 

골 2:14-17 우리를 거슬리고 우리를 대적하는 의문에 쓴 증서를 도말하시고 제하여 버리사 십자가에 못박으시고 정사와 권세를 벗어버려 밝히 드러내시고 십자가로 승리하셨느니라. 그러므로 먹고 마시는 것과 절기나 월삭이나 안식일을 인하여 누구든지 너희를 폄론하지 못하게 하라. 이것들은 장래 일의 그림자이나 몸은 그리스도의 것이니라

 

롬 14:5 혹은 이 날을 저 날보다 낫게 여기고 혹은 모든 날을 같게 여기나니 각각 자기 마음에 확정할지니라

 

히 10:1-2 율법은 장차 오는 좋은 일의 그림자요 참 형상이 아니므로 해마다 늘 드리는바 같은 제사로는 나아오는 자들을 언제든지 온전케 할 수 없느니라. 그렇지 아니하면 섬기는 자들이 단번에 정결케 되어 다시 죄를 깨닫는 일이 없으리니 어찌 드리는 일을 그치지 아니하였으리요